Podcast – 6 Minutes English

출퇴근 시간이 하루에 세 시간이나 된다.

오가는 지하철 안에서 Podcast의 6 Minutes English (BBC) 의 같은 에피소드를 반복해서 일주일을 듣는다.

5월 31일부로 공식퇴직하고부터는 더 열심히 들으려고 노력한다.

다니던 학교의 연구소에서 재임용이 안되서 유학 전까지 남은 1년은 더 바짝 긴장하고 살아야 한다.

영어 공부도 돈 버는 일도 돈 쓰는 일도 더 신중해져야 한다. 

심신에 부담되지 않은 나한테 맞는 괜찮은 일을 열심히 보람되게 잘 해내고, 그 공간과 동료들을 잘 보살피며 1년을 보냈지만, 교내 규정에도 없는 상부의 지시로 계약이 연장되지 않았다.

구로공단에서는 너무 고되서 내가 떠났고, 학교에서는 더 있고 싶어도 내보내졌다.

구로공단 1단지 13개월

대학교 정치학연구소 12개월

같은 1년 다른 느낌으로 2년여가 지났다.

1년 전 퇴직때에도 

다시 한번 퇴직한 지금도 드는 공통된 생각,

우리 나라에서 구직하고 싶지 않다.

캐나다로 유학가서 보육교사 과정공부하고

그 나라 노동자의 삶을 체험해 보고 싶다.

일이 인간답게 할만한지

더하고 싶으면 몇년이고 계속해서 일할 수 있는지

이 정도 실력뿐인 나도 선진국에서는 그렇게 살 수 있는건지 확인이 하고 싶다.

Advertisements

One thought on “Podcast – 6 Minutes English”

  1. 언니! 멋있어요! 여기 와서 느끼는거지만 언니의 실력이면 완전 thumbs up up!! 여기 와서 보니 언니의 도전과 생각이 정말 대단하다는 걸 느껴요~ 이 정도면 비자 발급도 유학도 생활도 다 잘되실거예요! 저도 여기서 틈틈히 정보를 얻게되면 바로바로 알려드릴게요! 파이팅!!

    Liked by 1 person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